부여 오길수씨, 소화기로 주택화재 초기 진화…큰 불 막아
부여 오길수씨, 소화기로 주택화재 초기 진화…큰 불 막아
  • 전재국 기자
  • 승인 2019.02.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부여소방서는 지난 7일 오후 1시10분께 부여군 외산면에 소재한 벧엘부여선교센터에서 화재가 났으나 기도원을 지나던 신고자 오길수(60)씨가 소화기로 진화해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화재는 마을주민 오길수씨가 기도원을 지나다 보일러 실에서 다량의 연기가 치솟는 것을 목격해 화재가 발생했음을 인지하고 곧장 119에 신고한 뒤 기도원 내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에 진화해 자칫 큰 불로 번질 수 있었던 주택화재의 연소확대를 저지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화목보일러와 땔감보관 장소를 2m 안으로 가깝게 두어 화목보일러에서 비산한 불티가 땔감에 착화돼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목보일러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가연물과 보일러는 2m 이상 떨어진 장소에 보관 △보일러실 인근에 소화기 비치 △연료 투입 시 정해진 양만큼 사용 △나무연료 등 투입 후 투입구 폐쇄 △3일에 한번 연료투입구 안 청소 등이다.

장종섭 현장대응팀장은 “이번 사례를 통해 소화기 비치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더 증명됐다”며 “각 가정에도 소화기 설치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