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179억 들여 미세먼지 줄이기 총력
아산시, 179억 들여 미세먼지 줄이기 총력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2.1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기반 등 7개 분야 27개 중점과제 선정
시민 알림서비스 강화·대기질 신호등 확대

아산시가 올해 신설된 기후변화대책과 미세먼지대책팀을 중심으로 2019년형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 및 사업 추진에 나선다.

11일 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배출량 등 발생 원인이 충남 서북부 인근 지역보다 적음에도 불구하고 시의 미세먼지 농도는 충남에서 두번째로 높고, 수도권과 비슷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파란 하늘, 맑은 공기, 더 푸른 아산!'이란 비전과 함께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2022년 대기질 PM-10 30㎍/㎥, PM-2.5 15㎍/㎥ 달성)'을 목표로 민선7기 공약사항을 반영한 2019년도 아산시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지난해보다 107억원 증가한 179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번 미세먼지 종합대책으로 △정책기반(3억2천만원) △대외협력 강화 △수송(125억9천900만원) △생활(66억5천200만원) △산업(8천800만원) △민감계층 보호인프라 구축(12억1천만원) △교육 및 홍보(2천600만원) 등 총 7개 분야에 27개 중점과제를 선정했다.

세부적으로 정책기반은 정확한 미세먼지 진단과 시민 알림 서비스 강화를 중점으로 도로변 대기오염 측정망 1개소를 신설해 대기오염 측정소를 6개소로 확대하고, 실시간 정보를 알려주는 대기질 신호등도 기존 11개소에서 16개소로 증설 운영한다.

덧붙여 올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 25개소에 대기질정보 알림시스템(DIO)도 구축한다.

또 대중교통을 비롯한 수송은 미세먼지 발생이 전혀 없는 전기 및 수소 등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중으로, 지난해 충남 최초로 전기 시내버스 2대를 도입하고 전기버스 7대와 수소버스 4대를 추가 보급하는 등 중부권에서 선도적인 대중교통 친환경자동차 전환 정책을 펴고 있다.

특히 올해말까지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30대 추가 설치하고(총 81기), 수소충전소 1개소 신설과 전기자동차 200대, 수소자동차 30대, 이륜전기차 18대를 보급하는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와함께 민선7기 공약사항인 150만 그루 나무심기의 일환으로 산업단지 등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고, 미세먼지 안심그린존(승강장 등에 부스형 쉼터) 5개소 설치, 노면 청소차 2대 증차(총 5대 운영),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살수차 운영, 태양광 등 주택 신재생에너지 640가구 보급,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300대 등도 보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산업 부문에서 대기오염원 배출사업장 집중 관리로, 중소사업장은 저녹스 버너 5대 지원과 건설기계 DPF(매연저감장치) 5대를 설치 지원하고, 어린이와 노약자 등 미세먼지에 취약한 민감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집 통학경유차 15대를 LPG 신차로 전환, 유치원 등에 미세먼지 알림판 27개소 설치, 어린이집과 노인시설에 공기청정기 1천400대 보급, 고농도 미세먼지 경보시 민감계층 미세먼지 마스크 14만매 보급 등의 사업도 펼치고 있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