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1조389억
올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1조389억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2.10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수석대표, 협정 문안에 가서명
장원삼(왼쪽) 외교부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표와 티모시 베츠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가 10일 주한미군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가서명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장원삼(왼쪽) 외교부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표와 티모시 베츠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가 10일 주한미군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가서명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 정부가 올해 주한미군에 지급할 방위비 분담금이 1조389억원으로 정해졌다고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한미 외교당국은 이날 올해 적용될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협의를 마치고 양측 수석대표가 문안에 가서명했다.

가서명된 협정 문안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분담금 총액 1조389억원으로, 유효기간은 1년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한미 양국은 지난해 10차례에 걸친 수석대표 간 공식회의와 외교 채널을 통한 협의를 거쳐 특별협정 문안에 합의했다.

정부는 주한미군의 안정적인 주둔 여건을 제공하고 동맹 강화에 기여하는 한편, 국회와 국민을 납득할 수 있고 양측이 수용 가능한 수준에서 분담금이 정해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방위비 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을 위해 한국이 분담하는 비용이다.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각종 미군기지 내 건설비용, 군수 지원비 등의 명목으로 사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