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우택 등 6명 “전대 연기 안 하면 후보 등록 거부”
한국당 정우택 등 6명 “전대 연기 안 하면 후보 등록 거부”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2.1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는 당권주자 6인은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친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정우택·심재철·주호영·안상수 의원·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에 있는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가진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도 회동 결과에 따르기로 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들은 공동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2·27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다”며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 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연기가 결정된 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룰 미팅을 열어서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회동에 불참한 홍준표 전 대표는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전대 후보 6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고 그 이유도 이미 밝혔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제 SNS상에서 지지자분들끼리 찬반 논쟁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교안 전 총리를 겨냥, “아쉬운 것은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해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 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 정치로 다시 돌아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으로 이를 대신하고자 한다”며 “더 이상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또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 정치”라며 “궤멸 상태의 이 당을 재건한 전직 당 대표로서 이제 한발 물러서서 당 관계자들이 모두 힘을 합쳐 정상적인 방법으로 전대를 치르고 나아가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해 문정권의 폭정에 대항하는 국민 저항 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이 보이콧 방침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 두 사람만 당대표 후보자 등록을 하게 될 전망이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오찬 자리에서 “당이 어렵고 모처럼 전당대회를 하는데 분열되는 것은 좋지 않다. 나머지 분들도 와서 정정당당하게 공정하게 경쟁하자”며 “전당대회를 빨리 치르고 대여 투쟁에 나서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