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청주시,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2.07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전체 읍·면·동 청사 내 충전기 설치

 

충북 청주시는 자동차로 인한 대기오염물질 저감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읍·면·동 청사 내 전기차 충전시설을 확충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충전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읍·면·동 청사 7곳 중 낭성면, 문의면, 모충동, 옥산면 4곳은 2019년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강서2동은 신청사 준공 시, 남일면과 금천동 2곳은 2020년까지 설치해 43개 읍·면·동 전체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일반 휘발유 자동차는 1㎞당 약 150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만 전기자동차는 주행 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없어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이 된다.

휘발유 자동차 1대를 전기자동차로 대체하면 연간 최대 2.3t의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일 수 있으며, 이는 약 소나무 350그루를 심는 것과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읍·면·동 청사 내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으로 친환경차 보급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충전여건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