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광역자치단체, 2030 AG 공동유치 합의
충청 광역자치단체, 2030 AG 공동유치 합의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2.07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스포츠 인프라 최대한 활용…저비용·고효율 강조
충북도 “경제 활성화·충청인 자긍심 제고 기폭제 될 것”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7일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7일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가 ‘2030 하계 아시안게임’ 유치를 위해 손을 잡았다.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은 7일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최근 경제성장률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고성장을 하고 있어 성장잠재력으로 볼 때 국제종합경기대회를 개최할 충분한 저력과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특히 공동 개최 시 기존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저비용 고효율’ 대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청권의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대회 유치 시 저비용·고효율을 강조하는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가장 모범적인 대회가 될 것”이라며 “이는 국내 도시 간 경쟁은 물론 아시아의 경쟁국과 비교해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2002 부산아시안게임 때는 3조2천400억원, 2014 인천아시안게임 때는 2조500억원의 개최비용이 들었다.

특히 2019년 개최예정이던 베트남은 비용과다 등 경제문제로 개최지를 반납하는 등 개최비용 과다 문제가 지적돼 왔다.

36개 종목을 치른다고 가정할 때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17개 종목 경기장만 국제 규격에 맞게 신축하면 된다는 분석이다. 이에 필요한 예산은 1조2천500억원 정도로 4개 시·도가 분담하면 된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면 남북 공동 입장, 남북 단일팀 구성 등 남북한 스포츠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을 정부가 추진하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 대회 성격으로 2032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대적 홍보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통해 무르익어온 ‘스포츠를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각 시·도별 홍보 효과도 클 것으로 내다봤다.

세종시는 2030년이 행복도시 건설이 완성되는 해로 행정수도 세종의 위상을 알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건설을 통해 동북아 과학수도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충남은 2030년 아시안게임을 통해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세종시)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날 공동유치합의 결과를 문체부·대한체육회 등에 즉시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조기 제출, 충청권의 2030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의지를 확고히 표명하고 국내외에 유치경쟁력을 선점토록 할 예정이다.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개최지는 2022년 상반기 결정될 전망이다.

국내 후보도시는 올해 말 확정된다.

국내에서는 대구광역시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유치를 희망하고 있으며 국외에서는 필리핀과 UAE, 인도 등이 유치전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조만간 체육 관련 국장이나 과장 등 3∼4명씩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기본계획 등을 수립하는 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분석결과 2014 인천아시안게임의 경제적 유발효과가 18조4천903억원에 달한다”며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충청인의 자긍심을 높이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