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며…
100년 전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며…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2.0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내 곳곳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다채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기념해 충북도내 곳곳에서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열린다. 충북도는 충북 독립운동 100년을 조명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도는 삼일절 기념행사에 앞서 오는 28일 오후 2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연다. 또 다음달 19일 괴산·증평군을 시작으로 도내 시·군을 순회하며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첫 학술대회를 오는 28일 개최하는 것은 충북 출신 의암 손병희 선생 집에서 민족 대표 29인이 3·1운동 상황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 모인 의미 있는 날이기 때문이다.

1919년 3·1운동을 이끈 민족대표 33인 중 충북지역 인사는 의암 손병희 선생을 비롯해 우당 권동진 선생, 청암 권병덕 선생, 동오 신홍식 선생, 은재 신석구 선생, 청호 정춘수 선생 등 모두 6인이 포함돼 있다. 3·1운동 당시 충북지역에서는 3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 만세운동이 지속적이고 격렬히 진행됐다.

충북도는 충북지역에서 일어났던 만세운동을 기념하고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이번 학생대회를 준비했다.

종합학술대회에서는 7대 독립기념관장을 지낸 김삼웅 전 관장의 3·1 운동의 역사적 의의에 관한 기조 강연을 진행한다.

이어 충북연구원 김양식 연구원의 충북 3·1 운동 그 기억과 기념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며 강태재(충북시민연대) 이사장의 진행으로 김한종(한국교원대학교 역사교육학과 교수), 서상국(광복회 충북지부장), 이상정(충북도의원), 정지성(충북 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 유영선(동양일보 상임이사), 김태준(역지사지 대표) 등이 참여한 종합토론을 가질 예정이다.

학술대회 사전행사로 이날 오전 10시 삼일공원에서 만장깃발을 제작해 학술대회장으로 이동하는 퍼레이드와 행사 시작을 알리는 대북 공연,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서예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또 행사 당일 광복회 충북지부에서 준비한 독립운동 관련 사진을 도청 광장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도내 시·군 순회 학술대회는 기록에 남아 있는 각 시·군의 만세운동 발발 시점을 기준으로 괴산에서 다음달 1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마지막 기록이 남아 있는 제천에서 오는 4월 17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학술대회에 함께 독립운동 스토리가 있는 음악회도 열린다.

다음달 1일 오후 7시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충북도의 3·1운동과 독립운동에 관련된 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의 노래공연을 개최한다. 

3·1운동 당시 실제 불렸던 곡과 새로운 곡을 함께 엮어 모든 연령층의 공감형성과 역사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성악가 김동길, 고미현 교수 등 성악가와 국악, 합창단 등 300여명 출연진이 장엄하고 성대한 무대를 선보이게 된다.

도민과 함께하는 문화예술행사도 개최된다.

3·1절을 전후한 오는 28일부터 청주예술의 전당 광장에서 ‘100년 이후 100년의 꿈’이라는 주제로 설치미술 및 무용과 국악이 어우러진 퍼포먼스 융합예술이 추진된다.

설치미술을 청주예술의전당 광장에 있는 직지 조형물과 단재 신채호 선생 동상에 설치되며 미술작품을 따라 걸으며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시·군 순회학술대회 개최 시에도 서예 퍼포먼스, 대금연주 등 다양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관람객과 융합하는 공연으로 도민 모두를 3·1운동의 주인공으로 느끼게 만들어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더욱 깊게 새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