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날짜 북미회담과 겹쳐…일정 변경 논의”
한국당 “전대 날짜 북미회담과 겹쳐…일정 변경 논의”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2.0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날짜와 겹치면서 일정 변경을 검토하기로 했다.

당 선관위원장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6일 “전당대회 날짜에 2차 북미회담이 열리게 되면 모처럼의 우리당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묻힐 수 있다”며 “어떻게 해야할 지 내일 몇몇 위원들과 만나 논의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논의가 되면 (선관위) 공식회의가 8일에 열려있으니 당 지도부와 의논하고 선관위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아직은 논의해보자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