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경청하겠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경청하겠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1.08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비서실장 각오 밝혀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이 ‘춘풍추상(春風秋霜)’을 언급하며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이 되새겨야할 사자성어라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8일 춘추관에서 “일찍 와서 청와대를 둘러보았는데 춘풍추상이라는 글이 다 걸려있는 것을 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2월 5일 정권 2년차에 접어들며 초심을 잃지 말자는 뜻을 담아 신영복 선생의 글 ‘춘풍추상’을 각 비서관실에 선물했다.

노 비서실장은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 1기 참모진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권은 인수위 없이 시작했다”며 “그러다 보니 초기에 청와대를 세팅하는데 있어 정말 어려웠으리라 생각하는데 임 실장님을 비롯한 1기 비서진들이 잘 세팅해서 안정화시켰다고 생각한다. 정말 그동안 수고 많으셨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나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참 두렵기도 하다”며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