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예마스터십 위상 강화 앞장”
“세계무예마스터십 위상 강화 앞장”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1.0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에 반기문 IOC 윤리위원장 위촉
이시종 충북지사는 7일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을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으로 위촉, 위촉장을 전달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반기문 국제올림픽위원회 윤리위원장이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으로 위촉되면서 세계스포츠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7일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위원장 자격으로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하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한 기반을 더욱 견고히 했다.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위촉식에는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과 한범덕 청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등 충북도의회 의원들과 관계기관 및 단체장들이 참석해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을 축하했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해 11월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를 대회장으로 위촉한 가운데 오늘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님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해 이번 충주대회가 국제 무예·스포츠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히며 대회 준비에 만전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반기문 명예대회장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각국의 선수들이 국가와 종목을 초월한 평화와 화합 속에서 공정한 경쟁으로 그동안 땀 흘려 노력한 기량이 결실을 맺는 의미 있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전 세계 무예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충북도와 세계무예마스터십의 위상을 강화할 수 있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반기문 명예대회장은 위촉 이전부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10월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올림픽 기간 중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과 패트릭 바우만 GAISF회장 등을 만나 세계무예마스터십 지지를 요청했다.

또 국제유도연맹회장, 국제우슈연맹회장 등과의 회담에서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참가유도와 개최 홍보를 위해 힘써왔다.

WMC 최재근 사무총장은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으로 각국 정부의 스포츠 관계 주요인사 초청이 원활하게 진행돼 세계무예마스터십이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지게 될 것”이라 밝혔다.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7일간 열리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100개국 4천여명의 선수단이 참여할 예정이다.

충주세계무술축제와 함께 국제무예·액션영화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세계 무예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대축제로 개최된다.

한편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이날 모교인  충북 충주고등학교를 방문해 특강을 했다.

이날 특강은 충주고 김인한 총동문회장이 반 전 총장에게 후배들을 위한 강연을 요청해 이뤄졌다. 1~2학년 재학생과 학부모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고 19회 졸업생인 반 전 총장은 ‘UN과 21세기 글로벌 리더십’을 주제로 1시간 동안 강연했다.

특강에서 반 전 총장은 재임 시절 세계의 대통령 유엔사무총장으로서 UN과 세계 각국을 무대로 활동했던 생생한 경험을 소개했다. 반 전 총장은 특강 후 충주고 역사관 건립을 위해 2천만원을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