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토너 300여명, 속리산 말티재서 한계에 도전
마라토너 300여명, 속리산 말티재서 한계에 도전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9.01.06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충북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에서 열린 ‘2019 보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 동계 알몸 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뉴시스
6일 오전 충북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에서 열린 ‘2019 보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 동계 알몸 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뉴시스

 

충북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에서 지난 6일‘2019 보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 동계 알몸 마라톤대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동계 알몸 마라톤대회는 전국마라톤협회가 주관해 5km, 10km 구간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날 대회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국내 아마추어 마라토너 300여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대회에 참가한 전국마라톤협회 임왕국 서울지사장은 “10km 구간을 신청해 뛰었는데 국내외 여러 대회를 참가했지만 아스팔트가 아닌 흙길을 달려 무릎에도 무리가 가지 않고 속리산이라는 빼어난 경관도 볼 수 있어 마라톤을 하면서 힐링을 했다”며 “보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 마라톤 코스가 전국 최고의 명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