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경제 성과 체감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
文 대통령 “경제 성과 체감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1.02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인사회 中企 상징적인 곳 선택
성장 위주 과거 경제정책 한계 지적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기해년인 올해를 경제 성과를 체감하는 원년의 해로 만들겠다고 천명했다. 올해는 불평등과 양극화에서 벗어나 경제성장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 모두 발언에서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께서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 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어 보겠다”고 밝혔다.

새해 첫 메시지가 올 한 해 경제정책의 성과를 내는 데 ‘올인’ 하겠다는 것이다. 지지율 하락으로 뚜렷해지고 있는 지지층 이반을 막겠다는 절박함이 문 대통령의 발언 속에 묻어난다.

집권 2년 차까지는 사회·경제의 구조적인 틀을 바꾸는 데 노력하느라 경제정책의 성과를 내지 못했지만 임기 중반으로 접어드는 올해부터는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최초로 신년 인사회를 청와대가 아닌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것도 체감 성과를 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

문 대통령은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며 “촛불은 더 많이 함께 할 때까지 인내하고 성숙한 문화로 세상을 바꿨다. 같은 방법으로 경제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매 정부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저 이제는 저성장이 일상화 됐다.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모델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잘 살게 됐지만 ‘함께’ 잘 사는 길은 아직도 멀기만 하다. 수출 중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의 균형을 이루는 성장도 과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경제 위기를 타개할 방법으로 기업의 혁신과 정부의 새로운 산업정책을 꼽았다. 기업이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을 벌이면,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산업정책으로 뒷받침하겠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