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호 일대 3천억 투입해 수변 관광거점 조성
충주호 일대 3천억 투입해 수변 관광거점 조성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12.0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개발 계획 수립…관광지도 탈바꿈

 

 

충주호 일대가 수변 관광거점으로 조성되는 등 충북 관광지도가 탈바꿈한다.

민선 7기 충북도의 충주호권 관광개발을 위한 밑그림이 그려졌다.

충북도는 지난 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도 연계협력형 지역계획(부제-충주호 관광거점 관광개발계획) 최종보고회를 열고 민선 7기 충주호권 관광벨트 구축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용역은 충주시·제천시·단양군 3개 시군의 중요 지역자원인 ‘내륙의 바다’ 충주호를 활용한 친환경 친수개발로 ‘대한민국 사계절 힐빙 문화관광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주요 중점사업으로 △순환형 연계루트조성 △친환경 연계교통 네트워크 구축 △힐링 휴양타운조성 △수상관광레저문화 활성화 등으로 모두 3천6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중점사업 중 ‘순환형 연계루트조성’, ‘친환경 연계교통 네트워크 구축’은 국토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실행계획 수립 용역 국비 3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충주호는 유역면적으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호수로, 국토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전국 어디서나 접근이 용이하다.

특히 중원문화권으로 대표될 만큼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이 산재해 있다. 소백산 국립공원, 월악산 국립공원 등 백두대간의 허리축이 지나는 곳으로 호수와 산악으로 이뤄진 풍광이 빼어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의 유홍준 작가는 “산, 호수로 유명한 나라가 스위스인데 충주호의 풍광은 그 이상”이라고 극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