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현안사업 추진 탄력
충북 현안사업 추진 탄력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12.0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방송국 건립 등 줄줄이 국회 통과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문턱서 좌초

 

 

충북지역 현안 사업들이 줄줄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부 사업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9일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시청원구)에 따르면 지난 8일 국회를 통과한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수정안’에서 충북 청주시 청원구 지역 주요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14억6천만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올해 국회에서 신규 반영되거나 증액된 예산은 △TBN 충북교통방송국 건립 설계비 7억원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의 미술품 수장 보존센터 운영비 2억6천만원 △가덕 상대리 및 내수 구성리 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5억원 등이다.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제천·단양)은 제천시 2천96억원과 단양군 872억원 등 2천968억원의 지역 SOC예산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제천시 송학면 도화~송학 간 국도대체우회도로사업비 16억원과 제천 신축역사 사업비 20억원, 제천역 선상보도육교 설치 사업비 49억원이 예산에 반영됐다. 단양군 보건의료원 건립에 필요한 국비 20억원도 확보됐다.

정우택 의원(자유한국당, 청주 상당)은 청주시 북일~남일 국도대체우회도로(국도25호선) 건설비 5억원, 청주공항 주기장 확장 등 지역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예산 43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옥화구곡 관광길 조성사업비 5억2천500만원을 확보해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밖에 청주시민의 안전하고 깨끗한 식수원 보호를 위해 대청호 품곡하수처리장 하수관로 정비사업 설계비 3억원(총사업비 100억원) 및 청주 가덕 상대리 및 내수 구성리 하수관로 정비사업 5억원을 확보했으며 오송 바이오메디컬 진입도로 건설비는 35억원이 증액된 100억원을 확보했다.

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충주)은 단월정수장 정비 사업비 19억7천500만원을 확보,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단월정수장 시설 개선 사업에는 내년부터 4년 동안 국비 383억원과 지방비 383억원 등 766억원을 투입한다.

경대수 의원(자유한국당, 증평·진천·음성)은 국회 예결위 증액심사에서 내년도 예산에 증평경찰서 건립 설계비 및 부지매입비 등 20억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예산이 확보되면서 내년부터 부지매입과 설계 등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도가 가장 공을 들였던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끝내 반영되지 않았다.

정부 예산안에 빠졌던 35억원의 예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부활했지만 마지막 심사 과정서 제외됐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으로 신청됐기 때문에 예산이 삭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와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을 예타 면제 사업으로 건의했다. 충북선 사업은 예산 확보에는 실패했지만 예타 면제 대상으로 선정되면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