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충무교 6차로 확장 사업 탄력
아산 충무교 6차로 확장 사업 탄력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12.0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정부예산에 사업비 1억 반영

아산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충무교 6차로 확장을 위한 사업비 1억원이 2019년도 정부예산에 반영, 사업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

9일 시에 따르면 충무교는 아산의 남북축을 연결하는 매우 주요한 도로이지만, 1991년 내진설계가 미적용돼 건설됐다.

또 교량 형하 여유고가 기준보다 0.81m 부족하고, 지난 2017년 7월 교량정밀점검에서 C등급으로 확인돼 집중호우가 올때마다 유수 흐름 방해에 따른 제방 주변 저지대 침수, 교량 침수 및 유실·붕괴 등 시민들의 안전불감증에 노출됐었다.

특히 출퇴근시 막대한 교통 혼잡으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어 4차로에서 6차로 확장을 위한 재가설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이번 정부예산 확보로 충무교가 아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상징성과 디자인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오세현 시장은 “아산의 관문인 충무교(연장 276m)를 4차로에서 6차로 확장에 필요한 사업비 296억원 중 1억원을 2019년 정부예산에 확정함에 따라 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의 첫 단추를 꿸 수 있게 됐다"며 “곡교천을 중심으로 북부지역의 현충사·은행나무길과 남부지역의 온양민속박물관·권곡근린공원·복합문화커뮤니티센터(예정)가 어우러진 ‘시민관광문화단지' 조성을 계획중으로, 시 남북을 연결하는 충무교의 확장은 의미가 매우 크다"고 예산 확보를 환영했다.

한편 충무교 확장사업은 2012년 7월 염성~용두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에 포함돼 실시설계가 완료됐음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하던 중 오 시장은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수차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건의한 바 있다.

또 아산지역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뿐 아니라 국토교통위 강훈식 의원이 정부(기재부, 국토부)와 국회 예결위 등에 다각적으로 예산 확보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결과 예산을 확보, 사업 추진에 첫 발을 내딛게 된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