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노후 난방 배관 ‘수두룩’
전국 노후 난방 배관 ‘수두룩’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12.06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 차지…분당이 77%로 최고·세종시는 없어
청주는 12%…분평동·하복대 택지개발지구 집중

지난 4일 경기 고양 백석역 인근에서 지역 온수배관이 파열돼 1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다치는 사고의 원인이 노후관 관리부실로 확인된 가운데 청주에도 20년 이상 된 열수관이 전체의 12%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산자중기위 자유한국당 간사)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배관 2천164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686km로 전체의 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분당이 전체 배관 248km 중 무려 77%에 달하는 191km가 노후돼 가장 노후 비율이 높았다.

다음으로 강남이 54%, 서울 중앙(이촌, 반포, 마포 일부)이 53%,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고양이 50%, 대구 34%, 수원 33%등이다.

특히 청주지역도 노후 배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에 매설된 지역난방공사 열수송관 중 20년 이상 사용된 배관 길이는 11㎞다.

이는 전체 93㎞의 12%에 해당한다.

20년 이상 된 열수관은 지역난방공급이 비교적 초기에 이뤄진 분평동과 하복대 택지개발지구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 지역은 배관망이 설치된지 20년이 되지 않아 노후된 배관이 없었다.

이종배 의원은 “이번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