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경작 몸살’ 청주 신봉동 명심산 새단장
‘불법경작 몸살’ 청주 신봉동 명심산 새단장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8.12.06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 신봉동 소재 명심산이 생태문화공간으로 바뀌었다.

6일 청주시에 따르면 이 산은 불법경작이 횡행하던 곳이었다.

청주시는 지난 2월 환경부의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원을 들여 이 명심산 자락 훼손생태계복원 공사를 추진했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이나 생태계의 훼손을 유발하는 개발사업자가 납부한 협력금으로 식생 군락 복원, 비탈면 생태습지와 산책로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명심산 인근에는 유치원, 중학교, 아파트 단지 등이 자리하고 있어 그동안 불법경작, 토사유실, 생태계교란식물 침입, 폐기물 방치 등으로 자연의 모습이 많이 훼손됐다.

주민들은 원지형과 숲생태계의 복원, 생물서식처 조성 등을 요구했다.

청주시는 기존 명심산 수림대를 최대한 보존하고 다양한 생물이 살 수 있도록 찔레나무, 청미래 덩굴식물 등을 심어 생물 서식기능을 향상시켰다. 또 생태초입마당, 숲생태교육장, 고분길 쉼터 등의 공간을 조성하고 지역주민들과 학생들이 생태교육 및 휴식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