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문 채택
천안시의회,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문 채택
  • 조호익 기자
  • 승인 2018.12.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는 5일 열린 제218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유관순 열사 서훈 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건의문을 대표로 낭독한 정도희 의원은 “유관순 열사는 3·1운동의 꽃′이자 3·1독립만세운동의 상징으로 열사의 서훈 등급이 3등급이라고 하는 것은 열사의 공적에 비해 현저히 낮게 평가 됐다”며 “현재 서훈을 추서했던 1962년 당시 정부가 열사의 활동과 정신을 되새기고자 하는 의지가 얼마나 약했는지를 여실히 보여 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이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상훈법을 개정해 올바른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독립운동가에 대한 예우를 제대로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