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아, 청주를 부탁해
예술아, 청주를 부탁해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11.1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곳곳 문화예술 프로젝트 진행
단재 뜰 논두렁 갤러리 등 5개 선정
원룸&미디어-무음사운드
원룸&미디어-무음사운드

충북 청주시가 문화와 예술로 지역의 해답을 구하는 중이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2018청주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사회통합전략사업 ‘문화아트솔루션-예술, 000을 부탁해’에 선정돼 문화예술 프로젝트들이 이달 말까지 청주시내 곳곳에서 펼쳐진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역의 오랜 고민과 ‘문화예술’의 긍정적이고 사회적인 역할을 통해 선순환 되는 문화예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지난 8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프로젝트는 총 5개로 △단재 뜰 논두렁 갤러리-무미아트 △문화정류장-베이지 △속닥속닥 영운동을 부탁해-꿈틀 △원룸&원미디어-무음사운드 △우리동네 놀이터-극단새벽 등이다.

‘단재 뜰 논두렁 갤러리’는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문화소외 지역일 수밖에 없는 농촌 밀착형 설치미술 프로젝트이다.

도시 속 방치된 정류장의 매표소를 문화예술 아지트로 되살리는 ‘문화정류장’ 프로젝트는 청주의 원도심인 성안동이 주 무대다.

‘속닥속닥 영운동을 부탁해’는 영운동 일대의 활기를 되찾고 공동체를 회복하고자 마련된 프로젝트다.

청년들의 목소리가 담긴 ‘원룸&원미디어’ 프로젝트는 학업을 위해 유학을 선택한 대학생들의 원룸촌을 주 배경으로 한다.

‘우리 동네 놀이터’는 대규모 신규 아파트 단지 개발로 유입인구는 늘고 있지만 그에 비해 주민들의 문화예술 활동공간이 아쉬운 수곡동의 예술욕구충족과 소통의 장 마련을 위해 기획된 프로젝트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박상언 사무총장은 “사회의 문제를 문화에서 해법을 찾는 시대다. 이번 2018청주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 ‘문화아트솔루션-예술, 000을 부탁해’로 우리 역시 기분 좋은 변화와 답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충청북도, 청주시가 주최하고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주관하는 문화도시 지정 준비사업으로 시민이 문화로 행복한 도시와 지속가능한 문화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2016년부터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