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한 고교서 식중독 의심 21명 발생
영동 한 고교서 식중독 의심 21명 발생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11.0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외부음식을 먹은 학생들이 집단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충북도교육청은 지난 7일 수능 응원차 학부모들이 제공한 외부음식을 먹은 수험생 중 21명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였다고 8일 밝혔다.

다행히 21명 중 입원환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2명은 병원 진료를, 4명은 자가치료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