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선출 계약직 사람들
4년 선출 계약직 사람들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11.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아니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한다는 사람. 선거에 의해 선출돼 대통령직 5년만 빼고 모두 4년 계약직이고 모두 연임이 가능하다.

또 시민들은 4년에 한번 씩 자신이 주권자로 권리행사를 통해 정치를 한다는 계약직들을 선출하지만 늘 상 선출된 계약직은 권리행사를 한 주권자 위에 선다.

주권자는 권리행사에 앞서 이구동성 제대로 된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고, 시민단체와 각 정당 역시 정책선거를 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각종 경제정책과 비전 등을 앞 다투어 제시한다.

그러나 권리행사를 했던 주권자나 현실정치를 실랄하게 성토하고 비난했던 시민단체의 대표성을 갖고 있던 사람들, 그리고 각자 비전을 제시한 정당들이 각각의 주장대로 최선을 다했는지 묻고 싶다.

대전시정의 현실은 시민을 대표한다던 시민단체의 대표성을 갖고 있던 사람들은 언제부터인가 대전시청 조직표 등에 등재되면서 시정을 대변하는 사람들이 되었고, 대전시장이 속한 정당은 시를 점령한 점령군처럼 지역을 대표한 정당처럼 자당의 각종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또 다른 정당들은 점령당한 대전을 포기한 것처럼 바라만 보고 있어 안타깝다.

혹 이처럼 눈감고 있던 정당은 아마 속좁은 사람들처럼 지난 지방선거에서 주권자들이 선택은 자신의 정당이 아닌 대통령이 속한 정당에 몰표를 던져준 것이 서운해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분명한 것은 4년 전이면 4년 후가 있다. 대전을 대표한다던 시민단체 대표성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나 4년 선출 계약직으로 정치를 시작한 사람들이나 주권자로 권리행사를 했던 모든 이들이 각자 자신들이 선택했던 결과에 대해서는 책임져야 한다, 그 결과가 주권자의 혹독한 평가일지라도 말이다.

특히 4년 선출 계약직 사람들과 이들을 위해 대전시정이 대변으로 나선 시민단체를 대표했던 이들은 옛 선인 공자가 정치가는 백성을 바르게 인도해야 하고, 다스리는 일 역시 올바르게 바로잡는 일이 정치라고 밝힌 견해를 다시금 가슴 깊이 되새겨 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