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언더투연합 가입 등 기후변화 적응에 앞장
충남도, 언더투연합 가입 등 기후변화 적응에 앞장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8.11.0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국제기후연맹 ‘언더투연합’ 가입,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변화 연구용역, 기후변화 적응 신품종 벼 ‘빠르미’ 개발 등을 통해 기후변화 적응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9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지구 온도 2℃ 상승을 막기 위한 ‘국제 기후변화네트워크 세계도시연맹(Under 2 Coalition)’ 가입에 따라 세계의 주요 지방정부와 폭염, 태풍, 가뭄 등 기후변화에 따른 선두적인 적응대책과 활동을 공유하고 최적 대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언더투 연합은 미국 캘리포니아와 독일 바덴뷔템베르크가 주도해 2015년 5월 설립한 국제기구로 43개국 200여 지방정부가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해 활동 중이다.

기후변화 적응 대책 수립을 위해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환경영향 2차년도 연구용역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올해는 기후대기정보시스템 구축,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변화 예측, 기후변화 적응 우수종 및 취약종 파악을 위한 생태환경 모니터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7월 충남도 농업기술원에서는 기후변화적응 신품종 벼 ‘충남4호(빠르미)’를 개발함으로서 기후변화 적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빠르미는 생육기간이 짧아 태풍 홍수 가뭄과 같은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를 회피하여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고 다양한 작목과의 작부체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기후변화적응 우수작물로 지정해서 보급 확산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