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분야 성장둔화 충북 영향받을 듯”
“IT 분야 성장둔화 충북 영향받을 듯”
  • 김동진 기자
  • 승인 2005.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조택희 충북개발硏 박사

충북개발연구원 지역경제동향팀을 맡고 있는 조택희 박사는 “올 한 해 국가경제는 물론 충북지역 경제 역시 밝지만은 않다”고 전망했다.

조 박사는 이같은 전망의 배경으로 “유가 불안과 달러화 강세, 중국의 긴축정책 등의 여파로 세계경제 성장률이 둔화되는 등 대외적인 여건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며 “한국 경제 성장률도 이에 따라 성장이 둔화되고 수출입 증가율도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특히 “IT 분야 경기 성장 둔화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반도체가격 하락을 초래, 내수 부진 지속과 함께 수출 분야의 성장세도 둔화가 불가피, 전반적인 경제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면서 “충북지역의 경우 IT분야가 전체 수출의 17%를 차지하는 등 강세인 점을 감안할 때 이같은 IT분야 성장 둔화에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 박사는 이어 “충북 전체 수출의 36%를 차지하는 LG전자 GSM단말기 생산라인이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게 돼 상당한 타격이 우려된다”며 “단기적으로 지역생산과 수출은 물론 고용 분야의 직접적 파장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조 박사는 올 한 해 중점을 둬야 할 경제정책으로는 “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소비진작을 위한 국가나 지방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충북지역의 가계대출 비율이 전국평균을 상회하는 등 부채 부담으로 소비 활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을 인식, 부채탕감이나 신용불량자 구제정책 확대, 신규 부채발생 억제 등 원론적인 대안보다는 현실적인 처방이 요구된다”고 제시했다.

조 박사는 이밖에 “행정수도 충청권 이전 무산에 따라 충북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커지면서 부동산가격 하락, 소비 하락, 경기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가 마련중인 행정수도 대안이 어떻게 마련되느냐에 따라 경기 회복의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업난 타개에 대해선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임시직 확대 등 실업난 완화를 위한 독자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구직자들도 의식전환을 통해 적극적인 구직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