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韓·獨 주요 현안 의견 교환
대전서 韓·獨 주요 현안 의견 교환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10.2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마케팅공사, 내일부터 26일까지 ‘한독포럼’ 개최

대전마케팅공사가 24일부터 오는 26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7차 한독포럼’을 개최한다.

한독포럼은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분야 저명인사 60여명이 참여하는 민간 상설 회의체로 양국 간 주요 현안에 대한 진솔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한독포럼은 2002년 요한네스 라우 독일 연방 대통령 방한 시 한독협회 주관으로 서울에서 처음 개최됐고, 이후 매년 양국을 오가며 열리고 있고, 포럼에서 논의된 결과는 양국 정부의 정책수립과 진행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건의서를 작성해 양정부와 유관기관에 전달된다.

포럼 한국측 공동대표인 이시형 KF 이사장과 김영진 한독협회 회장을 비롯한 이상민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 국장,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전 총장 등 정계 및 재계와 학계를 대표하는 25명이 참석한다.

독일 측 대표 하르트무트 코쉭 전 독일 연방 하원 의원을 비롯해 피트 헬트만 주북 독일 대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연방 총리, 라이너 에펠만 전 동독 국방장관, 카타리나 란드그라프 독일 연방의회 의원, 하이케 베렌스 독일 연방의회 의원,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 대사, 테오 좀머 디 자이트 대기자 등 34명이 참여한다.

24일에는 대전시가 주최하는 환영 만찬이 롯데시티호텔에서 개최되며, 양국 대표단은 포럼 기조세션에서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적 현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화, 양국이 갖는 기회와 도전과제 △국제 안보질서 변화 속에서의 양국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분과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이원 직원교육의 양국 간 협력과제 △인구변화에 따른 양국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중소·중견기업의 역할과 지원과제 △에너지 정책분야에서의 양국의 기회와 도전과제를 주제로 양국 전문가들의 활발한 토론을 이어간다.

또 같은 기간 제7차 한독주니어포럼도 함께 개최된다. 이 포럼은 한·독 양국 대화채널의 외연확대와 청장년층에 대한 멘토링 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특히 독일 메르켈총리의 후원으로 참가자 규모가 확대 진행되며, 한·독 대학생 및 청년리더 50명은 한반도 평화와 젠더갈등, 난민, 4차 산업혁명, 사회적 정의를 주제로 열띤 토론이 벌어질 예정이고, 그 결과는 한독포럼에서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