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미호천서 AI 항원 검출…차단 방역 돌입
청주 미호천서 AI 항원 검출…차단 방역 돌입
  • 충청매일
  • 승인 2018.10.18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 미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방역 당국이 비상이 걸린 가운데 18일 청주시 미호천에서 방역 관계자가 조류인플루엔자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 차량을 이용, 철새도래지 주변에 대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북 청주시 미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방역 당국이 비상이 걸린 가운데 18일 청주시 미호천에서 방역 관계자가 조류인플루엔자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 차량을 이용, 철새도래지 주변에 대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북 청주시는 청원구 정북동 미호천 일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류엔자(AI) 항원(H5)이 검출돼 차단 방역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청주시는 AI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가금류 사육 농가 130호에서 사육하고 있는 46만854마리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청주시는 또 보유 소독차량 2대를 동원해 미호천변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가금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AI의 발생 방지를 위해 철새 도래지 출입 및 낚시 활동 자제 등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