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품질 사과·배 1만7000t 정부가 사들인다
저품질 사과·배 1만7000t 정부가 사들인다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10.16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장과실 유통으로 가격 하락 우려

정부가 올해 수확된 저품질의 사과와 배 1만7천t을 사들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다음달 말까지 지방자치단체, 농협과 함께 품질이 낮은 생과(生果)를 가공용으로 수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이상저온·폭염·태풍 등 잦은 기상이변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품질이 낮은 과일 생산이 늘어난데다 추석에 판매되지 못한 저장과실이 이달 출하 과일과 함께 출하·유통되면 가격이 하락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 수매는 수매 비용 중 일부를 정부가 지원해 농가 수취가격을 보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농가 수취가격은 20㎏ 상자당 8천원이며 가공업체 공급 가격과의 차액은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부담한다. 가공업체 공급 가격은 수입산 과일 농축액을 국산으로 대체 가능하도록 산정했다.

수매 신청 물량은 사과 1만3천900t, 배 2천900t 등 1만7천t이며, 소요 예산은 67억원 규모다.

신청 물량 중 지방비가 확보된 지자체부터 1만3천t을 우선 수매하고 예산이 확보되지 않은 지자체는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확보 되는대로 수매에 나선다.

가격과 수급 상황을 고려해 필요시 내년 1월까지 수매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