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이 재난유형 선정·훈련·평가까지 ‘직접’
초등학생이 재난유형 선정·훈련·평가까지 ‘직접’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10.15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어린이 재난안전훈련 실시

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재난안전훈련 유형을 선정하고 시나리오를 짜 훈련하는 분위기가 정착되고 있다.

15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옥천 삼양초와 청주 운천초가 오는 30일과 다음 달 1일 재난안전훈련을 한다.

두 학교 학생들은 지난달 중순 컨설팅을 받은 후 5주 일정으로 재난유형을 선정하고 재난안전 매뉴얼 및 재난 대피지도, 임무카드 등을 만들고 있다.

충북에서 이런 식으로 훈련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보은 동광초에 이어 두번째다.

소방서와 지방자치단체도 학생들의 모의훈련 및 실제 현장훈련을 지원한다. 두 학교 학생들은 직접 만든 재난안전 매뉴얼 및 대피지도를 토대로 대피 시나리오에 만든 뒤 직접 연출하면서 안전대피 훈련을 하게 된다.

현장훈련을 끝낸 뒤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여 개선해야 할 사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 뒤 매뉴얼을 수정·보완하면 재난안전훈련은 마무리된다.

학생들이 주변의 재난·위험 대응방법을 생각하고 스스로 대책을 찾아내면서 자연스럽게 재난안전교육을 몸으로 익히게 하는 게 이번 훈련의 목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