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유은혜 장관 인정 안한다”…차관에게 질문
한국당 “유은혜 장관 인정 안한다”…차관에게 질문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8.10.11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출석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여야 의원들은 유 부총리의 임명을 두고 불꽃 튀는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의 임명 강행으로 교육수장이 된 유 부총리를 인정할 수 없다며 증인선서까지 반대하고 국감장을 퇴장하기도 했다.

이날 교육위 국감은 정회가 두 차례나 반복됐다.

야당 의원들은 국감장에 다시 들어와서도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에서 박춘란 교육부 차관에게 대신 질문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유 부총리가 증인선서를 하기 직전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범법행위가 해결되고 나서 교육부 장관으로서 증인선서를 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11건의 의혹이 제기됐는데 공소시효가 지난 것과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안 해서 혐의를 확인하지 못한 것을 빼고라도 3건에 대해선 여전히 범법행위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피감기관 건물 임대와 휴일 기자간담회 개최 등을 문제 삼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