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홍콩 소방관, 8년 만에 반가운 만남
한국·홍콩 소방관, 8년 만에 반가운 만남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09.1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윈드서핑 참가
초이퀸퉁·송혁씨 나란히 메달 획득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윈드서핑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한 초이퀸퉁(오른쪽)씨와 송혁씨가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윈드서핑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한 초이퀸퉁(오른쪽)씨와 송혁씨가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13회 2018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가 막바지 뜨거운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윈드서핑 경기장에서는 특별한 만남이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홍콩에서 온 초이퀸퉁(43)씨와 부산에서 온 송혁(45)의 만남이다.

이들은 2010년 대구세계소방관경기대회에서도 윈드서핑 종목에 참가해 초이퀸퉁씨가 금메달을, 송혁씨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들은 이번 대회에도 참가, 8년 만에 재회했다. 이들은 윈드서핑장에서 얼굴을 확인한 후 8년의 세월을 무색해 할 만큼 서로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이번 대회에서도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하며 8년 전 그날을 회상케 했다.

금메달을 목에 건 초이퀸퉁 선수는 “8년 전 대구대회 금메달에 이어 또 다시 한국에서 금메달을 따게 돼서 기쁘고 그때 당시 만났던 한국 친구를 만나게 돼 아주 반가웠다”며 “돌아간다면 아주 좋은 기억만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