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민, 태안에서 하나된다
충남도민, 태안에서 하나된다
  • 한기섭 기자
  • 승인 2018.09.13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체육대회 개막…15개 시군 열전 돌입

제70회 충남도민체육대회가 13일 태안군 종합운동장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4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제70회 충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이 13일 충남 태안군 종합운동장에서 화려하게 막이 올랐다. 이날 태안군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제70회 충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이 13일 충남 태안군 종합운동장에서 화려하게 막이 올랐다. 이날 태안군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함께뛰자 태안에서! 하나되자 충남으로!’라는 구호 아래 양승조 충남지사, 가세로 태안군수, 15개 시·군 단체장, 선수단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0회 충남도민체육대회의 화려한 개막을 알렸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진행된 식전행사는 ‘태안이랑 행복하기’라는 주제로 태안군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관객과 함께하는 퀴즈쇼 △해양경찰관현악단 공연 △트로트 가수 설하윤 공연 △공주대 국악·무용과가 펼치는 풍물 및 강강술래 공연 △태안군립합창단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이어 ‘희망의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진행된 공식행사는 사회자의 개식 통고에 이어 15개 시·군 선수단이 입장하고, 개회선언과 대회기 게양에 이어 태안군 백화산에서 채화된 성화가 최종주자 최성민 학생(태안고등학교 씨름선수)에 의해 점화됐다.

특히 성화 최종주자 5명은 할아버지를 심폐소생술로 구조한 초등학생 권준언 군을 비롯해 장애인, 씨름유망주 등 다양한 계층으로 구성돼 군민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가세로 군수는 환영사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해 도민 모두가 하나되는 행복한 축제의 장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