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에너지 산업 키우고 일자리 늘린다
충남도, 에너지 산업 키우고 일자리 늘린다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8.09.1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 등 발전 3사와 업무협약…2022년까지 100억 투입

충남도와 도내 발전 3사가 에너지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3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과 ‘충남도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도와 발전 3사는 △도내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협력 사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및 사업화(창업) 지원 등을 상호 협력·이행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발전 3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총 100억원을 투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고용 지원과 사업화(창업) 지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와 발전 3사는 각각 5억원 씩, 연간 20억원의 기금을 충남테크노파크를 통해 조성한다.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에너지 관련 R&D 인력 채용에 대한 인건비 일부 지원 △에너지 기업 재직자 역량 강화, 직업의식 고취를 통한 고용 안정화 △기업수요를 반영한 에너지 산업 선도형 인재 육성 △일과 가정 양립 및 균형을 통한 고용 질 향상 △일하고 싶은 기업을 만들기 위한 근무환경 개선 등이 있다.

창업지원으로는 △제품 신뢰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공인 시험·인증 지원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도 △제품의 경쟁력 강화, 디자인 개발을 통한 브랜드 향상 △전시마케팅 및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통한 국내·외 시장 진출 확대 △발전 3사 소재 지역 기업 대상 홍보 및 마케팅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다.

도는 이번 협약 체결로 △도내 중소·벤처 에너지 기업들의 산업 변화 대응 △신에너지 산업선도 인재 육성 △양질의 일자리 확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지사는 “이번 협약이 지역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기업 역량을 강화시키는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자체 공기업 간 일자리 창출 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