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국가대표 단양 단성중 강혜원, 동메달 획득
최연소 국가대표 단양 단성중 강혜원, 동메달 획득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9.1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롤러선수권대회 주니어 로드 P1만m서 선전

 

충북 단양 단성중학교(교장 김진수) 강혜원(사진 오른쪽)이 ‘2018 아시아롤러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주니어 로드 P1만m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강혜원은 올해 최연소 국가대표에 선발됐으며 어린 나이에도 우수한 기량과 정신력으로 2018 아시아롤러선수권 대회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가한 유일한 중학생 선수다.

여기에 동메달까지 획득하며 차세대 국가대표로 이름을 드높였다.

강혜원은 충북 최초로 동계, 하계 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한 경험이 있으며 2018년도 제47회 전국소년체전에서 3관왕으로 여중부 최우수선수상을 받기도 했다.

김진수 교장은 “작은 산골 마을의 소녀가 어느 덧 국제적인 선수가 된 것을 축하하며 다른 학생들에게 커다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 아시아롤러스케이팅 선수권대회는 전북 남원에서 아시아 19개국 1천5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