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규 칼럼]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
[김창규 칼럼]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
  • 충청매일
  • 승인 2018.09.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나눔교회 목사·시인

2018년은 4·27판문점 선언의 발표, 한반도의 봄과 여름은 정말 특별하게 기억되고 역사에 기록 될 만한 사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북쪽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는 한반도 운전자로서 역량을 충분히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의 북미회담은 참으로 놀라운 일대 세계사적인 대변혁인 것입니다. 70년간 적대적 관계에 있던 미국과 회담은 있을 수 없는 일이 생긴 것입니다. 회담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고 북쪽의 핵실험 장은 영원히 지구상에서 없어졌습니다. 기적 같은 일입니다. 북쪽이 지금까지 강대국 미국에 맞설 수 있는 것은 핵개발이었지만 그것을 포기하고 북쪽의 인민들의 복지와 경제건설을 위해서 과감하게 비핵화 첫 단계를 실행에 옮겼습니다. 돌아오는 18~20일 남북정상이 평양의 중심에서 만납니다. 벌써 세 번째 만남이 이루어지게 된 것입니다.

판문점 4·27선언을 국회가 비준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뜻 있는 국민들과 시민단체들이 나서서 평화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서울에서 제1차 통일협약시민추진위원회가 발족돼 사회적 대화를 시도하게 된 것입니다. 문재인 정권의 가장 중요한 일은 남북 간의 대화를 통한 평화와 번영을 누리는 미의 확고부동한 통일정책의 수립이고 이것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필자는 이런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동의하고 서울 흥사단 강당에서 모였던 첫 번째 회의에 참석을 하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동맹 변화는 한미군사훈련을 중단시킨 것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서 미국을 믿게 하고 북미회담을 실행에 옮겼고 성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북쪽이 원하는 것은 전쟁이 필요 없는 항구적인 평화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요구하는 것이 종전선언입니다. 미국과의 전쟁을 종식시킨다고 하는 것은 곧 바로 북쪽도 경제발전과 평화체제로 간다고 하는 것입니다.

지난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남북회담은 모든 것을 담고 있었던 선언들이었는데 실천하는 과정에서 자유한국당과 같이 반대하는 경우를 통해서 결국은 남과 북의 6·15공동선언은 10·4선언과 함께 실행 해보지도 못하고 선언이 휴지조각이 된 것입니다. 필자는 지역에서 새로운 남북교류의 제도화와 시민사회의 역할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실현시키고자 합니다. 진보, 보수가 만나 머리를 맞대고 조국의 평화와 번영 뿐 만 아니라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 아니 인류의 평화를 위해서 작은 실천을 해보고자 합니다.

그래서 국회의 4·27판문점 선언을 지지해주고 따라주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100대 공약의 하나인 ‘통일국민협약’그것의 성취를 위해서 일하는 것이야 말로 9월 18일 남북정상회담이 성공하리라 확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