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간 추억의 여정 마치다
6일간 추억의 여정 마치다
  • 충청매일
  • 승인 2018.08.15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출품작 전국학생발명품대회 전원 입상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성황리에 폐막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이 지난 14일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렸다.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이 지난 14일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렸다.

 

지난 9일 개막해 6일 동안 제천시 일원에서 펼쳐진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과 모델 김진경의 사회로 지난 14일 오후 7시 제천 의림지 무대에서 열린 폐막식은 국제경쟁부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 ‘롯데 어워드’ 수상작 선정, 시상, 폐막작 상영 등으로 진행됐다.

논지 니미부트르 심사위원장 등 5인의 심사위원단은 심사를 통해 ‘산을 휘감는 목소리(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 르 스리쿠마르 감독)’를 국제경쟁부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 롯데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또 심사위원단은 틸 샤우더 감독의 ‘신이 잠들 때’를 “음악의 힘과 음악 보존의 필요성을 보여준 용감한 작품”이라고 특별 언급하기도 했다.

폐막작으로 특별 상영된 산을 휘감는 목소리는 인도-미얀마 국경에 위치한 펙 마을에서 그들이 함께 농사를 짓고 노동요를 부르며 같은 일상을 노래로 아름답게 승화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특히 벼농사 공동체와 그들의 사랑과 상실에 대한 기억을 음악적으로 그려냈다는 평을 받았다.

또 ‘JIMFF 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시상은 ‘코리안 집시 사운드, 소리께 떼(감독 이상목)’가 1천만원 제작지원금에, 장동주 감독의 ‘샤이닝 그라운드’는 500만원의 제작지원작으로 각각 선정됐다.

이현승 영화감독, 조성우 영화음악감독, 정상진 ㈜엣나인 필름 및 아트나인 대표 등 3인의 심사위원이 심사를 벌인 JIMFF 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는 올해 처음 피칭 심사를 도입해 사운드 마스터링의 후반 작업 지원 및 해외 영화제 출품 지원을 위해 500만원 상당의 현물지원과 1천만원 제작지원금을 각각 지원하게 된다.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6일 동안 38개국 116편 음악영화와 40여개 팀의 음악 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