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공연단 춤사위, 일본인 눈길 사로잡아
청주시 공연단 춤사위, 일본인 눈길 사로잡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08.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가타 마쯔리 축제 참가

 

충북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주-니가타 교류사업으로 일본의 대표 축제인 ‘니가타 마쯔리(祭)’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사진)

니가타 마쯔리는 니가타시를 대표하는 축제로 해마다 지난 10~13일 시 전역에서 펼쳐진다.

이번 니가타 마쯔리에는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청주와 제주, 자매도시인 울산의 문화예술인이 참여해 각 지역의 특색 있는 공연을 선보였다.

청주시 공연단은 ‘놀이마당 울림’과 ‘민족춤패 너울’이 공연을 벌여 니가타 시민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놀이마당 울림이 선사한 흥겨운 사물 장단의 풍물굿과 버나놀이, 12발 상모놀이는 관람객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민족춤패 너울의 한량무와 화선무는 일본 관광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버나를 높이 던져 주고받는 버나놀이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

청주시 공연단은 니가타 마쯔리와 함께 또 다른 대표 축제인 ‘물과 흙의 예술제’에서도 공연을 선보였다.

시노다 아키라 니가타시장은 “청주시와 니가타시의 이번 교류가 앞으로 두 도시의 문화예술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다음달 청주에서 열리는 2018 젓가락페스티벌에 공연단과 행정단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