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찜질과 온찜질
냉찜질과 온찜질
  • 충청매일
  • 승인 2018.08.1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호 대전대 청주한방병원 침구.재활1과 병원장

 

저림 증상과 통증은 혈액순환의 악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춥거나 냉(冷)하면 혈관이 오므라들기 때문에 자연히 혈액순환 역시 나빠진다. 혈관은 피와 함께 우리 몸의 구석구석까지 움직이면서 열(熱)을 전달하는 역할도 한다. 우리 몸은 더우면 혈관을 넓혀 열을 발산하고 추우면 혈관을 오그라뜨려서 열의 발산을 억제함으로써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게 한다.

만약 추워서 혈관이 수축되면 자연히 혈액이 혈관의 말단부위까지 원활이 흐르지 못하게 되고 혈액순환이 나빠지면 혈관에 노폐물이 쌓이게 되고 이것이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데 일찍이 한의학에선 ‘熱則不痛, 寒則痛’이라고 하여 이런 설명을 해오고 있다.

결리거나 아픈 곳에 따뜻하게 데워줌으로써 통증을 가라앉히는 찜질은 바로 이러한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만성적인 통증이나 딱딱하게 근육이 굳어있을 경우는 온찜질은 하는 것이 통증의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우리가 매일 하는 운동 역시 몸의 열을 발산시켜서 혈액순환의 개선을 돕고 신진대사 활동을 증진시킬 목적으로 하는 일종의 전신 온찜질인 것이다.

목욕 또한 온몸을 덥히는 온열과 긴장해소에 의한 혈관확장 효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혈액순환의 개선을 돕는 것으로 가장 적당한 물의 온도는 체온보다 약간 높은 38-40도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간혹 나이 드신 분들은 너무 뜨거운 물에 오랫동안 있는 것을 즐기는 경우가 있다. 이것은 피부 감각의 둔화를 가져와서 자꾸 뜨거운 물을 찾게 되게 되고 체온이 급격하게 올라가게 되어서 체온 상승을 막기 위해 땀을 많이 내보게 됨으로써 오히려 열을 발산하게 되어 몸에 해로울 수 있다.

또 한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무조건 통증이 있을 때에는 온찜질이 좋다고 생각하고 아픈 부위에 온찜질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급성적인 통증이나, 염증 소견이 있는 경우, 열감(熱感), 초기 부종 등에는 냉찜질이 더 효과적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