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음악에 풍덩
영화와 음악에 풍덩
  • 조태현 기자
  • 승인 2018.08.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일원에서 6일간 개최…38개국 116편 영화 감상
원 썸머 나잇·쿨 나이트 등 다채로운 행사 관람객 유혹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이 이상천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렸다.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이 이상천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렸다.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9일 오후 7시 제천 청풍호반무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총 38개국 116편의 영화와 40여개 팀의 음악 공연 축제를 시작했다.

배우 김지석과 이엘의 사회로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이상천 조직위원장, 허진호 집행위원장, 홍보대사 권유리, 제천 아시아 영화음악상 수상자 탄둔 등이 참석했다.

논지 니미부트르를 심사위원장, 중국 영화 제작자 이자벨 글라샹, 홍콩 미디어 아시아 투자배급 총괄 책임자 프레더릭 추이, 배우 엄지원, 영화감독 장준환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도 참석했다.

해외 게스트로는 ‘아메리칸 포크’ 조 퍼디, 앰버 루바스, ‘마이클 잭슨 따라잡기’ 아므르 살라마 감독, ‘신이 잠들 때’ 틸 샤우더 감독 등이 참석했으며, 국내 배우와 가수로는 윤수일, 김의성, 박규리, 엄기준, 권율, 한예리, 강지영, 송다은, 유태오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는 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과 홍보대사 권유리의 무대인사, 국제경쟁부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 심사위원단 소개, 올해 제천 아시아 영화음악상 수상자 작곡가 겸 지휘자 탄둔의 시상과 개막작 ‘아메리칸 포크’ 소개 및 출연 배우 조 퍼디, 앰버 루바스의 특별공연, 개막작 상영 등으로 진행됐다.

레드카펫 행사에는 개막작 아메리칸 포크의 배우 조 퍼디, 앰버 루바스와 국제경쟁부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의 뷰티플마인드, 마음에 그 소리 있지의 류장하, 손미 감독, 아므르 살라마 감독, 샤우더 감독, 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르 스리쿠마르 감독, 장용 프로듀서, 출연가수 장가송이 등이 카펫을 밟았다.

영화제 기간 동안 청풍호반의 여름밤에 열리는 특별한 콘서트 ‘원 썸머 나잇’과 호수의 빼어난 경치와 아름다운 야경을 자랑하는 ‘의림 썸머 나잇’,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유일한 심야 디제잉 공연 ‘쿨 나이트’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 음악과 영화를 동시에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제천 라이브 초이스’, 시내 곳곳을 축제 분위기로 흠뻑 적실 ‘2018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도 열린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스페셜 큐레이터 프로젝트- 픽 업 더 뮤직’은 김연우, 넬, 자이언티, 혁오, 카더 가든 등이 참여해 관객들에게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인다.

시네마 콘서트에서는 2018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수상자 탄둔의 무협 3부작과 고전 코미디를 대표했던 버스터 키튼이 연출과 주연을 맡은 코미디 ‘카메라맨’, 찰리 채플린 주연의 단편영화 세편을 만나볼 수 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유일한 심야 디제잉 공연 ‘쿨 나이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객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은 실력 있는 뮤지션을 소개하고 관객들과 가장 가까운 공간에서 음악을 통해 호흡하는 제천 국제 음악영화제의 특별한 음악 프로그램이다.

영화제 기간 동안 8팀의 거리의 악사 뮤지션들이 의림지 무대, 메가박스 제천 스테이지, 제천시 문화회관 스테이지 등 제천 시내 곳곳을 특색 있는 음악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연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