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투수들의 무덤 두렵지 않다…15G 연속 무실점 행진
오승환, 투수들의 무덤 두렵지 않다…15G 연속 무실점 행진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08.0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어스필드서 피츠버그 상대로 피안타 없이 1이닝 마무리

 

투수들의 무덤도 ‘돌부처’ 오승환(36·콜로라도)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에 팀이 2대 3으로 끌려가던 7회초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쿠어스 필드는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린다.

고지대에 위치한 탓에 공기 저항이 적어 타구의 비거리가 더 나오는 것으로 유명한 타자 친화적인 구장이다.

그러나 오승환은 이곳에서도 연일 호투를 펼치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이적 후 7경기에서 무실점 행진을 기록 중이다.

토론토 시절까지 포함하면 연속 무실점 경기는 15경기(14⅔이닝)로 늘어난다.

오승환은 첫 타자 그레고리 플랑코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후속타자 프란시스코 세르벨리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안정감을 찾은 오승환은 콜린 모란을 투수 땅볼로 처리한 뒤 애덤 프리저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8회초 애덤 오타비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깔끔한 경기 운영을 펼친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2.38에서 2.33까지 낮췄다.

콜로라도는 피츠버그에 3대 4로 패해 2연패에 빠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