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충북 어음부도율 0.16%
6월 충북 어음부도율 0.16%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8.08.09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대비 0.23%p 하락…제조업·건설업 부진

충북의 어음부도율이 전달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졌으나 전국 평균보다는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9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에 따르면 6월 충북지역 어음부도율(금액기준, 전자결제액 제외)은 0.16%로 전월(0.39%)보다 0.23% 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어음부도율(0.14%)에 비해서는 0.02% 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군별로는 청주시가 부도금액 7억900만원, 교환금액 2653억5100만원을 각각 기록하며 어음부도율 0.27%의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7억원의 부도금액을 내며 전체 부도금액의 98.7%를 차지했다.

당좌거래정지업체는 4개월 연속 발생하지 않았으며, 신설법인은 221개로 전월 대비 20개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음식·숙박·도소매업이 12개, 운수·창고·통신업이 11개 늘었다. 반면 제조업과 건설업은 각각 6개, 5개 줄어들며 불경기에 시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