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의료서비스 간호사 ‘최고’·의사 ‘최저’
대형병원 의료서비스 간호사 ‘최고’·의사 ‘최저’
  • 김오준 기자
  • 승인 2018.08.0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심평원, 환자경험 평가 결과

환자들은 입원시 간호사에 대한 만족도는 높지만 의사와 만날 기회는 적고 회진시간 정보가 충분히 제공되지 않아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9일 공개한 ‘의료서비스 환자경험' 평가결과에서 상급종합병원, 500병상이상 종합병원에 1일 이상 입원했던 19세 이상 환자 1만4천970명이 의료서비스에 준 점수는 평균 83.9점이었다.

조사는 지난해 7~11월 전화로 △입원경험 5개 영역(간호사서비스, 의사서비스, 투약 및 치료과정, 병원환경, 환자권리보장) 19개 문항 △전반적 입원경험평가 1개 영역 2개 문항 △개인특성 3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입원경험 5개 영역 가운데선 간호사서비스가 88.8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다.

환자를 대하는 태도(존중·예의) 점수는 전체 설문 문항중 점수가 가장 높은 89.9점을 받았다. 이어 경청에 대한 점수가 89.3점, 도움 요구 관련 처리 노력 점수가 88.9점 등 전체 문항중 1~3위가 모두 간호사서비스에서 나왔다. 간호사서비스 영역에선 병원생활 설명에 대한 점수가 가장 낮았으나 이마저 87.3점으로 전체에서 7번째로 높은 점수였다.

반대로 의사서비스 영역은 투약 및 치료과정과 함께 상대적으로 낮은 82.3점을 받았다.

환자를 대하는 태도 2개 문항은 88.8점으로 높았지만 의사를 만나 이야기할 기회는 74.6점, 회진시간에 대한 정보제공은 77.0점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역시 점수가 낮은 투약 및 치료과정에선 위로와 공감 점수가 78.2점으로 나왔다. 퇴원 후 주의사항 등에 대한 정보제공은 84.9점, 의료진의 환자 통증을 조절하기 위한 노력은 84.1점, 진료 전 설명 83.0점, 진료 후 부작용 설명은 81.6점 등이었다. 병원환경 영역은 84.1점으로, 깨끗한 환경인지와 안전한 환경인지에 대해 평가한 2개 문항의 점수는 각각 83.1점, 85.1점으로 확인됐다.

환자권리보장 영역은 82.8점이었는데 불만을 쉽게 말할 수 있었는지를 묻는 항목 점수가 73.0점으로 전체 설문 문항 가운데서 점수가 최하위였다. 치료 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기회도 79.7점으로 80점을 밑돌았다. 공평한 대우와 수치감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 받았는지에 대한 2개 문항은 해당영역 평균보다 높은 87.6점, 84.8점을 받았다.

이외에 전반적인 입원경험을 평가하는 문항은 83.8점, 타인에게 추천할지 여부에 대한 문항은 82.6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