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무용제, 21년만에 청주서 열린다
전국무용제, 21년만에 청주서 열린다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08.09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청주예술의전당서 개막식…16개팀 경연
28일 해외초청 특별공연…7개국 140여명 참가

 

전국 무용인들의 축제인 전국무용제(포스터)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충북 청주예술의전당 일원에서 열린다.

충북 청주에서 전국무용제가 열리기는 1997년 6회 때 이후 21년 만이다.

‘맑음 바람, 고은 춤 충북·청주’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국무용제는 지역 예선을 통과한 충북 대표 ‘박정미 무용단’ 등 16개 시·도 대표 무용단이 무대에 올라 대상(상금 2천만원)을 놓고 경연한다.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는 전국무용제 사상 처음으로 16개 시·도 대표 솔로&듀엣전도 진행된다.

이 경연에는 하루 4팀씩 경연을 벌이며 상금은 800만원이다.

야외무대에서는 시·도의 날 행사로 전체 시·도에서 시민을 위한 무용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31일에는 (사)한국무용협회와 무용역사기록학회 공동 주최로 ‘몸의 정치학, 순응과 저항의 춤’을 주제로 국내·외 무용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의견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학술심포지엄도 열린다.

폐막 하루 전날인 다음달 7일에는 소극장에서 서울·경기, 충청, 영남, 호남, 이북5도 무형문화재를 초청해 무형문화재 춤의 향연을 펼친다.

전국무용제 개막식은 30일 오후 5시, 폐막식은 다음달 8일 오후 4시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각각 진행된다.

앞서 사전공연으로 28일 오후 7시 대공연장에서는 해외 초청 특별공연으로 체코 프라하 챔버 발레단, 독일 올덴부르크 발레단, 조지아공 무용단이 무대에 선다.

체코 발레단은 29일 충북예술고등학교에서 열리는 워크숍에도 함께한다. 이번 전국무용제에는 독일·체코·조지아·터키·멕시코·브라질·폴란드 등 7개국에서 140여명이 초청됐다.

이 밖에 ‘찾아가는 춤 서비스’, ‘불어라 춤바람 페스티벌’, ‘외계인 침공’, ‘열려라 무용세상’ 등의 부대행사로 풍성함을 더 한다.

류명옥 집행위원장은 “청주는 예부터 많은 무용 인재를 배출하고 문화예술의 도시로 급부상하는 도시”라며 “이번 전국무용제는 기존 경연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부대행사를 준비해 지역 축제로서의 면모를 시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