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천연기념물 어름치 금강에 방류
금산군, 천연기념물 어름치 금강에 방류
  • 최병선 기자
  • 승인 2018.08.0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마리 표지 붙여, 서식 평가·복원 연구 본격화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이 지난 8일 금산군 부리면 수통리 금강 일원에서 희귀어종 어름치 복원연구를 위한 방류행사를 가졌다.

 

금산군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과 함께 지난 8일 금산군 부리면 수통리 금강 일원에서 희귀어종 어름치 복원연구를 위한 방류행사를 가졌다.

이날 방류행사는 어름치의 서식환경과 생태특성을 밝히기 위해 표지표를 부착한 어름치 100마리를 방류했다.

어름치는 한반도의 토종 어류로 한강·금강에서 주로 서식하던 어종이다. 그러나 수질오염 등으로 점차 발견하기 힘들어져 1978년부터 천연기념물 제259호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금산 지역에는 금강 최상류인 부리면 방우리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어름치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2001년 어름치를 인공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2008년에는 인공 생산된 어린 어름치(4~6cm) 5천 마리를 금강수계인 전북 무주군 지역에 방류하고 이듬해인 2009년에 산란탑 30여개를 확인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어름치는 자갈이 깔린 깊고 맑은 하천에 돌무더기로 산란탑을 만들어 알과 새끼를 보호하는 습성이 있다.

금산군 부리면 수통리 금강일대는 깨끗한 수질에 자갈지대가 펼쳐져 있고 먹잇감도 풍부해 최적의 복원지로 평가받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방류 이후 어름치 서식상황과 서식환경 등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또 어업인 신고 등으로 확보한 어름치의 생태정보는 향후 대량 방류와 복원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표지표가 붙은 어름치 어획한 어업인인은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031-589-5170)로 신고하면 된다.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은 “어름치는 우리나라 한강과 금강에만 서식하는 고유종이자 금강을 대표하는 수산자원으로, 어름치를 복원함으로써 청정한 금강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업인들도 표지표가 붙은 어름치를 어획할 경우, 관련기관에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