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폭행 의혹 충주 모 병원 ‘시끌’
성희롱·폭행 의혹 충주 모 병원 ‘시끌’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8.08.08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 고충처리위원회에 팀장급 직원 행태 관련 피해 접수
부적절한 메시지 수차례 전송 등 주장…징계위 회부 결정

충북 충주의 한 병원 팀장급 직원이 하위 계약직 여직원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해당 병원에 따르면 최근 원내 고충처리위원회에는 이 병원 직원 팀장급 A씨가 계약직 하위 여직원들을 성희롱하고 남자 직원을 폭행했다는 피해가 접수됐다.

A씨는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메시지를 수차례 보내고 또 다른 남자 직원의 얼굴을 2~3차례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병원 측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사태 파악, 가해자로 지목받고 있는 A씨를 자택 대기발령한 상태이다.

이와 관련, 일부 직원들은 “A씨의 그동안의 행태를 보면 이런 일이 터질 줄 알았다”며 대기 발령과 관련해서도 “자택에서 대기 발령하는 것은 일종의 휴가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병원 고위 간부가 직원 A씨의 성희롱 의혹을 외부로 알린 직원 색출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신고한 직원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신중히 조사를 진행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A씨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택 대기발령은 피해자로 알려진 직원들과 A씨의 격리를 위해 내린 최선의 결정”이라며 “직원 색출 문제는 명확히 사안이 밝혀지기 전까지 추측하지 말라는 취지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사를 마친 병원 측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