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메르스 의심환자, 2차 검사도 ‘음성’ 판정
대전 메르스 의심환자, 2차 검사도 ‘음성’ 판정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08.0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격리치료에서 해제

대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3일 중동에서 살다가 귀국한 뒤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였던 30대 여성이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내렸고, 대전시는 A씨를 병원 격리치료에서 해제했다.

A씨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약 1년간 거주했고 지난달 25일 입국했지만 31일부터 발열 및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후 호전되지 않아 을지대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전국적으로 메르스 의심환자가 140여명이 발생했지만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고 “A씨 역시 1·2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해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