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자주복’ 치어 4만마리 방류
충남도 ‘자주복’ 치어 4만마리 방류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8.07.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18일 보령 무창포 해역에서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자주복 치어 4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자주복 치어는 지난 3월 인공수정을 통해 생산한 종자를 4개월 동안 6㎝ 이상으로 키운 것으로, 일부는 슈퍼황복 신품종 개발에도 활용 중이다.

자주복은 70㎝까지 자라고, 몸빛은 회청갈색, 배쪽은 흰색이며 등과 배쪽에 잔가시가 많다.

새우와 게, 물고기 등을 잡아먹고 살며, 수온 15도이하에서는 먹이를 먹지 않고, 10도 이하이면 모래 속에 몸을 묻는 습성이 있다.

자주복은 또 참복과 비슷한 모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참복으로 불리며, 고급 횟감용으로 소비되고 있다.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번 치어 방류가 어업인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