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수능부정 충격
충북지역 수능부정 충격
  • 충청매일
  • 승인 2004.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학년도 대입수능고사 부정행위가 충북지역에서도 벌어진 것으로 드러나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광주를 비롯한 전국의 많은 지역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한 부정행위나 대리시험이 적발되면서 그래도 우리 지역만은 예외이기를  바랐던 기대도 동시에 무너졌다.

본보 취재진에 의해 확인된 충북지역의 부정행위는 수험생과 재수생 뿐 아니라  입시학원 원장까지 가담해 이뤄진 것으로 수사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서는 조직적인 부정행위였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입시학원을 중심으로 부정행위가 공공연히 자행됐다는 증언을 보면 전면적인 수사가 불가피하고 연루자들의 숫자도 크게 늘어날 소지가 많다.

대학입학을 위해 치러지는 수능 시험장 관리를 얼마나 허술하게 했으면 이처럼 전국 곳곳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를  수 있었는지 한심하다. 더구나 이번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각 교육청 홈페이지마다 사전 예방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으나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대응을 못했다고 한다. 누구나 다 알 듯이 수능시험은 학교 내신성적과 함께 대학 입학 여부를 결정짓는 핵심 평가자료이다.

학벌과 학력이 한 사람의 능력으로 평가받고, 사회적 지위를 결정짓는 우리나라 현실에서 수능시험이 공정해야 할 당위성은 더 강조할 필요도 없다. 이렇게 중요한 국가기관의 시험장에 휴대전화 반입을 막지 못하고, 문자 메시지 주고받는 것도 적발하지 못했고, 그 결과 사전에 계획된 부정행위를 방지하지 못했다면 그런 시험의 공정성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겠는가. 이같은 전국적인 혼란을 어떻게 수습해야 할지 모를  지경이다.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대학입시 일정이 시작되기 이전에 수능 부정행위자들을 모두 찾아내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그렇다면 수험생이 신뢰하지 못하고, 학부모가 결과를 수긍할 수 없는 수능시험을 토대로 대학의 합격과 불합격을 결정지을 수 밖에 없다는 얘기가  된다.

부정행위자들을 가려내 처벌하는 것은 수사기관의 몫이지만, 전국적으로 자행된 부정행위로 인해 형편없는 신뢰를 받게된 2005학년도 수능시험의 공정성을 얼마나 담보할 수  있을지가 문제로 남는다. 충북지역에서 확인된 수능 부정행위의 진상을 조속히 밝힘은 물론 선량한 수험생이 피해 당하지 않을 대책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