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장·젓갈 일부 제품서 대장균·노로바이러스 검출
게장·젓갈 일부 제품서 대장균·노로바이러스 검출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07.11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반찬인 게장과 젓갈 일부 제품에서 설사, 복통 등을 일으키는 대장균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게장 및 젓갈 관련 위해 사례 분석결과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31개 제품(게장 10개, 젓갈 21개)의 위생·표시실태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미생물 오염 조사 결과 31개 제품 가운데 오픈마켓 판매 2개 제품(간장게장 1개·굴젓 1개)에서 대장균이, 대형마트 판매 1개 제품(굴젓)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각각 검출됐다. 식중독균인 장염비브리오는 검출되지 않았다.

2015년부터 지난달까지 최근 3년 6개월간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게장 및 젓갈 관련 위해 사례는 총 305건으로 집계됐다.

매년 70∼90건가량 발생하며 올해는 지난달까지 6개월간 51건이 접수됐다.

문제의 게장과 젓갈을 먹고 생긴 증상은 복통·구토·설사 등 소화기 계통 손상 및 통증이 58.7%로 가장 많았고 두드러기·피부발진·호흡곤란 등 알레르기 증상(36.3%), 어지러움·두통 및 치아 손상(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31개 제품의 정보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18개 제품(58.1%)이 식염 함량 등을 잘못 기재하는 등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