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사고 다발지점 교통환경 개선…교통섬 등 설치
증평군, 사고 다발지점 교통환경 개선…교통섬 등 설치
  • 추두호 기자
  • 승인 2018.07.1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이 증평읍 송산리 군립도서관 앞 네거리에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교통섬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증평군이 증평읍 송산리 군립도서관 앞 네거리에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교통섬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증평군은 증평읍 송산리 군립도서관 앞 네거리 교통사고 다발지점에 맞춤형 교통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 일환으로 마련됐으며, 이 곳에는 다음달까지 교통섬과 LED 점자 블록이 설치된다.

횡단보도 중간 지점에 설치되는 교통섬은 보행자 횡단거리가 짧아져 보행자들이 도로횡단 시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으며, 차량교행 거리가 줄어 신호 순환이 원활하고 차량들의 우회전도 용이하다.

군은 새롭게 설치된 교통섬에 LED 점자 블록을 설치할 방침이다. LED 점자블록은 가로등 점등 시간에 맞춰 함께 점등 돼 보행자들과 운전자들의 시야를 개선하고, 무단횡단에 대한 심리적 저지선 역할과 운전자들의 보행자 식별을 돕는 등 횡단보도 앞 감속 운전으로 사고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군은 2016년부터 3년간 58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안전인프라 개선과 안전문화 운동전개 등을 통해 교통사고 예방과 화재, 자살, 감염병, 각종 범죄예방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