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전사들 “아시안게임 종합 2위 지키겠다”
태극전사들 “아시안게임 종합 2위 지키겠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7.10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사표…필승 다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한달 여 앞둔 10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양궁 대표팀 김우진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한달 여 앞둔 10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양궁 대표팀 김우진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죽기살기로 금메달을 따겠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각오다.

대한체육회는 10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김성조(한국체대 총장) 아시안게임 선수단장, 이재근 선수촌장과 함께 각 종목을 대표하는 감독과 선수들이 출사표를 밝혔다.

태극전사들은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비약적으로 발전한 일본의 추격을 뿌리치고 금메달 65개를 획득해 종합 2위를 수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조 단장은 “3년 전 일본 오시마 다다모리라는 분이 한체대를 방문했다.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스포츠청을 신설하고 상당한 예산을 확보, 경기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일본이 상당수 메달을 가져갈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이재근 선수촌장은 “최근 각종 국제대회에서 종목별로 일본이 레슬링, 사이클 등에서 상당히 급부상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국가대표 선수들은 저마다 금메달을 자신하는 등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남녀 배구 간판 선수인 한선수와 김연경은 금메달을 목표로 설정했다.

한선수는 “세 번째 아시안게임에 나가는데 이번엔 금메달을 걸고 싶다. 후배들보다 더 열심히 뛰어서 금메달을 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김연경은 “금메달을 목표로 훈련한다. 중국, 일본, 태국, 좋은 실력을 가진 팀들이 많지만 열심히 해서 금메달 따도록 하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한국 사격의 간판스타 진종오는 마지막 아시안게임에 사활을 걸었다.

진종오는 “나에게는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될 것이다. 4년 뒤면 40대 중반이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고 별렀다.

한국 양궁의 간판 장혜진은 3관왕을 목표로 한다.

장혜진은 “리우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으로 국민들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이 자리에 왔다. 관심 덕분에 아직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3관왕을 목표로 훈련을 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달라”고 청했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태권전사 이대훈의 각오도 남다르다.

이대훈은 “세 번째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다른 때와 다르게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 태권도 선수들 모두 열심히 하고 있다. 좋은 성적을 올리겠다”며 “체급 올리면서 1등이라고 생각은 하지 않는다. 자만하지 않고 경기에 임하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권도의 강보라는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처음 아시안게임에 나가게 됐다. 죽기 살기로 해서 금메달을 따겠다”는 결의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