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박물관 ‘곡교천-역사시대로 흐르다’展
천안박물관 ‘곡교천-역사시대로 흐르다’展
  • 조호익 기자
  • 승인 2018.07.1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박물관(관장 최용인)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11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곡교천-역사시대로 흐르다’를 주제로 곡교천 유역의 원삼국시대의 유적을 선보이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중서부 지역 최초로 원삼국시대분묘유적이 확인된 청당동 유적과 더불어 용두리 진터유적, 밖지므레 유적, 갈매리 유적, 두정동 유적 등과 관련된 유물 1천300여점을 전시한다.

곡교천은 천안의 국사봉에서 발원해 세종, 천안 그리고 아산을 거쳐 다양한 지천들이 모여 삽교천으로 흐르는 하천으로 곡교천 유역의 유적들은 마한의 주요 소국이 위치했던 곳으로 이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